sub01
홈 > NEWS
작성자 saemenergy
제목 <기사> 세계 명품 오디오 한 자리에... 코엑스서 '음의 향연' 한창
 


 

30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국제 하이엔드 오디오쇼 2014’가 한창 진행중이다. 사진은 독일 오디오 브랜드 MBL 전시장에 모인 관람객들이 진지하게 음악을 감상하고 있다.


세계적 명품 오디오 브랜드가 한 자리에 모여 실력을 뽐내고 있다.

29일부터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 하이엔드 오디오쇼 2014’에서는 B&W, 매킨토시, 골드문트, MBL, 윌슨오디오, 에이프릴 뮤직, 서병익오디오 등 국내 외 오디오브랜드 30여개 업체 제품들이 전시돼 있다.


 

자동차에 BMW가 있다면 스피커에는 B&W가 있다. 영국 명품 브랜드 B&W 스피커 플래그십 모델 800다이아몬드 모델이 전시돼 있다.

한국수입오디오협회가 처음으로 주최하는 이번 오디오 행사는 최신 세계 하이파이 오디오의 소리를 한 곳에서 직접 확인할 수 있는 귀중한 자리다. 1996년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룸쇼(Room Show) 형태로 진행됐던 ‘서울 하이파이 오디오쇼’를 모태로 하는 이 전시회는 2003년부터 ‘EyearShow’로 명칭을 변경하여 이어져 오다 행사가 중단됐었다. 오디오쇼 개최 필요성을 느낀 국내 수입 오디오업체들이 뜻을 모아 ‘국제 하이엔드 오디오쇼’라는 이름으로 오디오 박람회를 부활시켰다.
 


 

미국의 하이엔드 스피커 매지코 S3.

30일 행사 현장에서 만난 샘에너지 안형준 대표는 “첫 날 부터 예상외로 많은 관람객들이 몰려왔다. 그동안 오디오 팬들이 이같은 행사에 목말렀던 것 같다”며 “오디오 애호가 뿐 아니라 오디오 문외한인 일반들이 많이 찾아와 오디오를 통해 음악의 진수를 만끽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스위스 명품 오디오 브랜드 골드문트가 이번 전시회에서 처음 공개한 메티스 타워 스피커.(오른쪽 긴 막대 모양). 스피커 내부에 프로세서와 파워앰프가 탑재돼 컴퓨터 한 대만 있으면 간단히 음악을 즐길 수 있다. 가격도 기존 골드문트 오디오보다 훨씬 싸졌다는 게 수입업체의 설명.


올해에는 40여개 세미나 룸에서 각 브랜드별로 다양하게 시연이 이뤄진다. 오디오 및 영상 관련 서적과 음반(CD, LP), Blu-Ray 타이틀, 액세서리 등 최신 소프트웨어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다. 희귀 앨범이나 최신 앨범을 할인된 가격에 살수 있는 기회도 가질 수 있다.

이번 행사는 현장 구매 시 입장권 한 장(1만원)으로 행사기간 3일(29~31일)동안 관람이 가능하다. 입장객 전원에게는 이번 행사를 위해 특별 제작한 오디오파일용 음악 CD가 한 장씩 제공된다. 관람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출처 : http://www.sportsseoul.com/?c=v&m=n&i=101990
스포츠서울 강헌주기자 lemosu@sportsseoul.com

작성일자 2015-06-16
조회수 2657
첨부파일